• 한-태 뉴스

태국뉴스 Home  >  한-태 뉴스  >  태국뉴스

태국 거주 외국인 여행가세요.

조회수 : 6114 2023.11.24

 

 

 

 

국이 외국인을 위한 관광장려책을 내놨다.

 

태국 정부 관광청은 건기인 오는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태국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최대 80%까지 할인해주는 ‘Amazing Thailand Expat Privileges’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할인대상에는 호텔, 레스토랑 헬스와 웰니스 다양한 관광콘텐츠가 포함돼 있다. Thapanee Kiatphaibool 태국 관광청장은 국내여행을 장려해 3조밧의 관광수익을 달성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캠페인에 따라 태국 전역의 국립공원 1만여개여 곳의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태국의 최대 통신사인 트루(True) 캠페인에 합류, 외국인 여행객이 트루샵에서 관광심카드를 구입하면 간단한 절차를 거쳐 혜택을 받을 있도록 했다.

 

트루-디텍도 별도로 국내 200여개 관광업체와 연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Amazing Thailand Expat Privileges’ 캠페인에는 ' 이용도가 높을' 태국내 방착 주유소 500 할인권도 포함됐다.

 

태국거주 외국인과 관광객은 2 29일까지 웹사이트(https://expatprivileges.com/) 자신의 이메일 등을 등록한 사용시에는 해당업체에 판매코드와 여권을 제시하면 된다.

 

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코로나 이전 200만명으로 추산됐다. 관광수입이 태국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의 태국 GDP 대한 기여도는 10% 넘었다.

 

그럼에도 일부 관광지에서는 외국인 이중가격제가 실시돼 논란이 됐다. 매표소 앞에 입장 가격을 태국인만 아는 태국어와 영어로 표기해 놓고 외국인에게는 2배에서 심지어 10배까지 많이 받는 곳도 있었다.

 

태국어 숫자와 아라비아 숫자. 일부 태국 관광지에서는 숫자를 이중으로 표기해 놓고 있다.

 

태국에 거주하며 세금을 내고 있다는 증명서인 노동 허가증을 제시하면 내국인 가격으로 입장시켰으나 일부 국립공원 등에서는 2015년부터 이런 제도마저 폐지했다. 이쯤되자 ‘2PriceThailand’라는 온라인 사이트가 등장해 수만명이 가입하는 태국의외국인 이중 가격 제도 대한 성토가 늘었다.

 

자국내 거주 외국인과 외국 관광객이 국가경제에 중요하다면 대우하는 것이 상식인 터라 한시적이지만 외국인의 국내여행 장려 캠페인은 주목된다.

 

태국 관광청은 2020 기준, 태국 거주 외국인은 중국인이 15만여 명으로 가장 많고, 일본인이 7 , 한국인이 2만여 명이라고 밝혔다.

 

*참고: 태국여행 정보 상담==>해피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