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언론스크랩 Home  >  게시판  >  언론스크랩

[연합뉴스] 태국 정권바뀔까? 총선 5월 14일 확정

조회수 : 897 2023.03.27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태국 총선거가 5월 14일로 확정됐다.

22일 방콕포스트와 외신에 따르면 태국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이같이 발표했다.

사전투표일은 5월 7일이며, 지역구 후보 등록 기간은 다음 달 3~7일이다. 각 정당은 다음 달 4~7일 400개 선거구 후보를 확정하고 총리 후보를 지명한다. 이번 선거는 지역구를 포함해 하원의원 총 500명을 뽑는다.

아누차 부라빠차리스리 정부 대변인은 비공식 선거 결과는 투표일 밤 나오지만, 공식 결과는 7월 초에 발표된다고 밝혔다.

 

그는 차기 의회는 7월 중순 첫 회의를 열며, 총리 선출은 7월 말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차기 정부 출범 시점은 8월 초로 예상된다.

새로운 하원의원들은 군부가 임명한 상원의원 250명과 공동으로 차기 총리를 선출한다.

상·하원 전체 의원 750명 중 과반인 376명 이상의 지지를 얻는 후보가 차기 총리가 된다.

총선에서는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막내딸인 패통탄이 총리 후보로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제1야당 프아타이당이 가장 많은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상원의 지지를 기대하기 어려운 프아타이당은 하원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둬야 단독으로 정권을 잡을 수 있다.

애초 현 하원 임기가 오는 23일 끝나고 5월 7일 총선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지난 20일 하원을 해산했다. 임기 만료 전 의회를 해산해야 의원들이 정당을 옮겨 출마할 수 있기 때문이다.

쁘라윳 총리는 지난 1월 팔랑쁘라차랏당(PPRP)을 떠나 측근들이 포진한 루엄타이쌍찻당(RTSC)으로 옮겼다.

쁘라윳은 육군참모총장으로 재직 중인 2014년 쿠데타를 일으켜 같은 해 8월 총리직에 올랐고, 2019년 총선을 통해 집권을 연장했다. 이번 선거를 통해 총리직 재연장에 도전한다.

 

double@yna.co.kr